오지여행-잊지못할 감동을 드립니다!
 

 
작성일 : 17-09-17 22:06
라다크(잔스카르) - 수줍음
 글쓴이 : 온헤리
조회 : 854  

사니 마을 축제가 있던 날,
이날은 잔스카르 계곡의 모든 사람들이 사원에 모여 즐기는 시간이다.

점심 시간이 되어 다들 근처 보리밭 주위에 모여 준비한 음식을 먹으며
가족 단위의 소풍을 나온 흥겨운 분위기가 느껴지는데

마침 어린 소녀들이 모여 있어 다가가 인사를 하고 사진을 찍자고 하자
미소로 반기는 소녀도 있지만 부끄러워 고개를 돌리는 모습에
'무언의 인사 중에 가장 공손한 것이 수줍음' 이라는 말을 떠오른다.

준비한 머리핀과 고무밴드를 하나씩 건네니 먹고 있던 튀김을 같이 먹자고 한다.
이곳에서 20여 km 떨어진 페이에서 왔다는 중학생 소녀들,
수줍음과 경계심이 사라지니 서로 궁금한 이야기가 계속 이어진다.

이정식 (17-09-18 01:19)
 
이렇게 잔잔한 이야기들이 참으로 정겹습니다.
나이가 들 수록 감정도 무뎌지는 것 같아 이런 장면들도 그냥 스치기 일쑤인데,
이선생님은 진정 따뜻한 마음을 지니셨군요.
맑고 순수한 소녀들의 모습이 그대로 마음 속에 들어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Total. 122
이미지    제목/내용 등록일 조회수
[122] 한판승부 (2)
한 판 승부 11월 15일 에티오피아 여행의 마지막 날이다. 하라르의 저고르(성곽도시) 안, 366개의 골목을 샅샅이 누비며 그네들의 삶의 현장 속으로 들어가 본다. 비좁은 길을 이리 돌고 저리 돌아 종일토록 걸었다. 마…
06-12 133
[121] 에디오피아의 그 찬란한 여행을 추억하며.. (1)
..... 에르트알레 화산에서...... 미친 짓인지도 모른다. 끓어오르는 분화구가 한 발자국 아래인데 그 뜨거운 열기와 유황냄새를 맡아가며 거기에 서있었다. 에르타알레 화산 정상이다. 섭씨 1200도의 용암이 끓…
02-18 582
[120] 남 아시아의등불 "방글라데시를 다녀와서" (5)
2018년 을 힘차게 출발과 께 방글라 데시를 여행 하기로 했다. 처음 가는 나라인지라. 궁금한 점이 너무나 많았다. 세계에서 인구 밀도가 제일 높으나라.(약1억7천만 정도) 세계 4대 무슬림국가.기다 ~~등등 방글라데…
01-31 635
[119] 오래 기다렸던 터키여행 (1)
터키 여행을 다녀 온지도 벌써 한 달이 다 되어간다. 이곳 마산도 한번씩 기온이 뚝 떨어지면 사시나무 되었던 넴루트의 새벽과 춥고 짧았던 일출이 떠 오른다. 터키와 이스탄불은 좀은 넉넉한 일정으로 좋은 동행자들과 …
11-26 871
[118] 라다크(잔스카르) - 호기심 (1)
과학이든 예술이든 호기심이 모든 일의 시발점이라는데 우리가 여행을 가는 것도, 가서 사진을 찍는 것도 그런 호기심이나 궁금함을 해소하는 방법 중의 하나 일 것이다. 잔스카르 카르샤 곰파의 아침,예불 준비하느라 분…
09-21 1058
 1  2  3  4  5  6  7  8  9  1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