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여행-잊지못할 감동을 드립니다!
 

 
작성일 : 17-09-05 20:00
라다크(잔스카르) - 신세대
 글쓴이 : 온헤리
조회 : 835  

어느 시대에서나 그 시대의 신세대는 있었을 것이다.
자기 주장이 뚜렷하고 시대의 유행에 민감하며 반항의 기질이 있는...

사니마을의 전통 축제가 있던 날
사원 옆 넓은 초원에서 만난 학생 승려들
승복만 입었을 뿐이지 행동이나 모습들이 우리의 학생들과 다름없는데,
아디다스, 나이키, 푸마 운동화에
MLB 볼캡과 스냅백, 썬글라스에 스마트폰을 들고 장난치는 모습이
라다크에서도 깊은 계곡 잔스카르에 와있다는 것을 잊을 정도다.

어른들의 눈에는 이따금 마뜩잖은 면도 있는
그것은 그들만의 표현방식 일 뿐이지만
전통과 새로운 문화의 충돌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하게 된다.

이정식 (17-09-06 00:02)
 
앞으로는 예전에  보아 왔던 티벳승려들의 깊은 정신세계를 엿보기는 점점 더 힘들어질 것 같은 생각을 해봅니다.
외부로부터 끊임없이 밀려드는 초현대의 사고와 문화를 이 세대들은 어떻게 감당하게 될까요?
자신들만의 고유 정신세계의 하나인 '환생불(還生佛)' 이라는 개념 또한 앞으로는 어떻게 받아지게 될까요?
사니마을축제에서 보았던 8살짜리 활불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말씀대로 전통과 새로운 문화의 충돌은 이미 걷잡을 수 없이 충돌하고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좋은 글과 사진,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Total. 122
이미지    제목/내용 등록일 조회수
[122] 한판승부 (2)
한 판 승부 11월 15일 에티오피아 여행의 마지막 날이다. 하라르의 저고르(성곽도시) 안, 366개의 골목을 샅샅이 누비며 그네들의 삶의 현장 속으로 들어가 본다. 비좁은 길을 이리 돌고 저리 돌아 종일토록 걸었다. 마…
06-12 133
[121] 에디오피아의 그 찬란한 여행을 추억하며.. (1)
..... 에르트알레 화산에서...... 미친 짓인지도 모른다. 끓어오르는 분화구가 한 발자국 아래인데 그 뜨거운 열기와 유황냄새를 맡아가며 거기에 서있었다. 에르타알레 화산 정상이다. 섭씨 1200도의 용암이 끓…
02-18 582
[120] 남 아시아의등불 "방글라데시를 다녀와서" (5)
2018년 을 힘차게 출발과 께 방글라 데시를 여행 하기로 했다. 처음 가는 나라인지라. 궁금한 점이 너무나 많았다. 세계에서 인구 밀도가 제일 높으나라.(약1억7천만 정도) 세계 4대 무슬림국가.기다 ~~등등 방글라데…
01-31 635
[119] 오래 기다렸던 터키여행 (1)
터키 여행을 다녀 온지도 벌써 한 달이 다 되어간다. 이곳 마산도 한번씩 기온이 뚝 떨어지면 사시나무 되었던 넴루트의 새벽과 춥고 짧았던 일출이 떠 오른다. 터키와 이스탄불은 좀은 넉넉한 일정으로 좋은 동행자들과 …
11-26 871
[118] 라다크(잔스카르) - 호기심 (1)
과학이든 예술이든 호기심이 모든 일의 시발점이라는데 우리가 여행을 가는 것도, 가서 사진을 찍는 것도 그런 호기심이나 궁금함을 해소하는 방법 중의 하나 일 것이다. 잔스카르 카르샤 곰파의 아침,예불 준비하느라 분…
09-21 1058
 1  2  3  4  5  6  7  8  9  1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