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여행-잊지못할 감동을 드립니다!
 

 
작성일 : 17-09-03 22:30
라다크(잔스카르) - 한글
 글쓴이 : 온헤리
조회 : 2,124  

낯선 곳에서 낯선 사람과 처음 만나면
간단한 인삿말 외에는 막상 대화가 이어지지 않는다.
거기에 서로 다른 언어를 사용할 때면 더 그렇고...

잔스카르 가는 길에 들린 카르길 시장,
이곳이 이슬람 지역이고 낯선 분위기에 이리저리 두리번 거리다
우선 정육점에 들어가 인사를 나누고 서로 어색하게 있는데
마침 종업원이 입고 있던 조끼에 씌여진 '단결' '투쟁' 이란 한글이 눈에 들어온다.

반가움에 한국에서 왔고 그게 한글이라고 설명하며 이야기를 시작하자
그제서야 긴장이 풀어지고 마치 오래된 친구를 만나 것 처럼
서로 웃으며 대화를 이어간다.

공동의 화제가 있으면 더 쉽게 친해질 수 있고
대화의 깊이도 달라지는 것 같다.

이정식 (17-09-03 22:48)
 
이선생님 안녕하세요?

'공동의 화제가 있으면 더 쉽게 친해질 수 있고
대화의 깊이도 달라지는 것 같다.'

정말 공감 가는 말씀입니다.

여행하는 동안에도, 후에도 참 많이 배우는군요.

멋진 작품과 재미나는 이야기들...
언제나 감사드립니다.
 
   
 

Total. 136
이미지    제목/내용 등록일 조회수
[121] 라다크(잔스카르) 2017 을 다녀와서 (1)
다섯 여행 친구들과 상무님까지 6명, 공항에서의 첫 만남부터 오래된 사이 같은 분위기에 금방 친숙해져 출발부터 가족여행 같은 기분으로 시작했다. (상무님은 인원이 적어 좀 섭섭했겠지만) 8년 전 배낭여행으로 다녀왔…
08-16 2110
[120] 라다크(잔스카르) - 한글 (1)
낯선 곳에서 낯선 사람과 처음 만나면 간단한 인삿말 외에는 막상 대화가 이어지지 않는다. 거기에 서로 다른 언어를 사용할 때면 더 그렇고... 잔스카르 가는 길에 들린 카르길 시장, 이곳이 이슬람 지역이고 낯선 분위…
09-03 2125
[119] 마다가스카르의 다락논
마다가스카르는 쌀이 주식입니다. 농부가 삽으로 한삽 한삽 논을 일구고 소가 써래질을 하여 다락논에서 쌀농사를 짖습니다. 암닭은 병아리를 데리고 먹이를 찾아 논두렁을 헤집고 농가의 아래층에는 돼지우리가 있…
11-12 2176
[118] 남인도 여행 후기 (1)
남인도 출사여행을 들었을떄 뭔가에 홀린듯 승락하고 긴~~ 기다림끝에 만난 남인도는 북인도와는 다르게 번잡하고 혼란스럽지만 소박한 사람들을 만날수 있었고 질퍽한 삶을 느낄수 있었던 여행 이었습니다. 남인도는 …
12-26 2210
[117] 마다가스카르 모론다바의 바오밥거리
' 왜 시간은 그토록 허망하게 쏜살같이 지나가는 걸까?' 라는 물음이 늘 머리 속을 떠나지 않았는데 마다가스카르는 우리를 60~70년대 시간으로 툭하니 옮겨 놓았습니다. 여행 내내 유년의 기억들과 그 기억속의 사람들과 …
11-12 2218
 1  2  3  4  5  6  7  8  9  1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