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여행-잊지못할 감동을 드립니다!
 

 
작성일 : 17-09-03 22:30
라다크(잔스카르) - 한글
 글쓴이 : 온헤리
조회 : 642  

낯선 곳에서 낯선 사람과 처음 만나면
간단한 인삿말 외에는 막상 대화가 이어지지 않는다.
거기에 서로 다른 언어를 사용할 때면 더 그렇고...

잔스카르 가는 길에 들린 카르길 시장,
이곳이 이슬람 지역이고 낯선 분위기에 이리저리 두리번 거리다
우선 정육점에 들어가 인사를 나누고 서로 어색하게 있는데
마침 종업원이 입고 있던 조끼에 씌여진 '단결' '투쟁' 이란 한글이 눈에 들어온다.

반가움에 한국에서 왔고 그게 한글이라고 설명하며 이야기를 시작하자
그제서야 긴장이 풀어지고 마치 오래된 친구를 만나 것 처럼
서로 웃으며 대화를 이어간다.

공동의 화제가 있으면 더 쉽게 친해질 수 있고
대화의 깊이도 달라지는 것 같다.

이정식 (17-09-03 22:48)
 
이선생님 안녕하세요?

'공동의 화제가 있으면 더 쉽게 친해질 수 있고
대화의 깊이도 달라지는 것 같다.'

정말 공감 가는 말씀입니다.

여행하는 동안에도, 후에도 참 많이 배우는군요.

멋진 작품과 재미나는 이야기들...
언제나 감사드립니다.
 
   
 

Total. 121
이미지    제목/내용 등록일 조회수
[121] 에디오피아의 그 찬란한 여행을 추억하며.. (1)
..... 에르트알레 화산에서...... 미친 짓인지도 모른다. 끓어오르는 분화구가 한 발자국 아래인데 그 뜨거운 열기와 유황냄새를 맡아가며 거기에 서있었다. 에르타알레 화산 정상이다. 섭씨 1200도의 용암이 끓…
02-18 386
[120] 남 아시아의등불 "방글라데시를 다녀와서" (5)
2018년 을 힘차게 출발과 께 방글라 데시를 여행 하기로 했다. 처음 가는 나라인지라. 궁금한 점이 너무나 많았다. 세계에서 인구 밀도가 제일 높으나라.(약1억7천만 정도) 세계 4대 무슬림국가.기다 ~~등등 방글라데…
01-31 454
[119] 오래 기다렸던 터키여행 (1)
터키 여행을 다녀 온지도 벌써 한 달이 다 되어간다. 이곳 마산도 한번씩 기온이 뚝 떨어지면 사시나무 되었던 넴루트의 새벽과 춥고 짧았던 일출이 떠 오른다. 터키와 이스탄불은 좀은 넉넉한 일정으로 좋은 동행자들과 …
11-26 662
[118] 라다크(잔스카르) - 호기심 (1)
과학이든 예술이든 호기심이 모든 일의 시발점이라는데 우리가 여행을 가는 것도, 가서 사진을 찍는 것도 그런 호기심이나 궁금함을 해소하는 방법 중의 하나 일 것이다. 잔스카르 카르샤 곰파의 아침,예불 준비하느라 분…
09-21 862
[117] 라다크(잔스카르) - 수줍음 (1)
사니 마을 축제가 있던 날, 이날은 잔스카르 계곡의 모든 사람들이 사원에 모여 즐기는 시간이다. 점심 시간이 되어 다들 근처 보리밭 주위에 모여 준비한 음식을 먹으며 가족 단위의 소풍을 나온 흥겨운 분위기가 느껴…
09-17 739
 1  2  3  4  5  6  7  8  9  1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