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여행-잊지못할 감동을 드립니다!
 

 
작성일 : 16-11-12 02:28
마다가스카르의 다락논
 글쓴이 : 찬주
조회 : 2,176  

마다가스카르는  쌀이 주식입니다.
  농부가 삽으로 한삽 한삽 논을 일구고 소가 써래질을 하여 다락논에서 쌀농사를 짖습니다.
  암닭은  병아리를 데리고 먹이를 찾아 논두렁을 헤집고  농가의 아래층에는 돼지우리가 있었습니다.

  이 곳에서는 숯으로 밥을 짖는데 숯을 만들려고 나무를 잘라서 숲이 사라지는 것이 안타까운 일이였습니다.
 구수한 밥 짖는 냄새와  밥 솥은 안고 숟가락으로 솥 바닦을 귺던 꼬마의 모습은 우리의 옛모습이였습니다.

 
   
 

Total. 136
이미지    제목/내용 등록일 조회수
[121] 라다크(잔스카르) 2017 을 다녀와서 (1)
다섯 여행 친구들과 상무님까지 6명, 공항에서의 첫 만남부터 오래된 사이 같은 분위기에 금방 친숙해져 출발부터 가족여행 같은 기분으로 시작했다. (상무님은 인원이 적어 좀 섭섭했겠지만) 8년 전 배낭여행으로 다녀왔…
08-16 2110
[120] 라다크(잔스카르) - 한글 (1)
낯선 곳에서 낯선 사람과 처음 만나면 간단한 인삿말 외에는 막상 대화가 이어지지 않는다. 거기에 서로 다른 언어를 사용할 때면 더 그렇고... 잔스카르 가는 길에 들린 카르길 시장, 이곳이 이슬람 지역이고 낯선 분위…
09-03 2125
[119] 마다가스카르의 다락논
마다가스카르는 쌀이 주식입니다. 농부가 삽으로 한삽 한삽 논을 일구고 소가 써래질을 하여 다락논에서 쌀농사를 짖습니다. 암닭은 병아리를 데리고 먹이를 찾아 논두렁을 헤집고 농가의 아래층에는 돼지우리가 있…
11-12 2177
[118] 남인도 여행 후기 (1)
남인도 출사여행을 들었을떄 뭔가에 홀린듯 승락하고 긴~~ 기다림끝에 만난 남인도는 북인도와는 다르게 번잡하고 혼란스럽지만 소박한 사람들을 만날수 있었고 질퍽한 삶을 느낄수 있었던 여행 이었습니다. 남인도는 …
12-26 2210
[117] 마다가스카르 모론다바의 바오밥거리
' 왜 시간은 그토록 허망하게 쏜살같이 지나가는 걸까?' 라는 물음이 늘 머리 속을 떠나지 않았는데 마다가스카르는 우리를 60~70년대 시간으로 툭하니 옮겨 놓았습니다. 여행 내내 유년의 기억들과 그 기억속의 사람들과 …
11-12 2218
 1  2  3  4  5  6  7  8  9  1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