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여행-잊지못할 감동을 드립니다!
 

 
angcor 촬영여행
        두번째 전시회인 남미 견문록을 37일간 전시하고 마친 바로 다음날인 7월12일 출국하여 7월20일 귀국 때 까지 앙코르 와트를 비롯한 주변의 유적을 촬영 여행하였다.
        두번째로 방문하는 시엠립은 많이 발전하긴 하였으나 아직까지는 시골 풍경이 역력하였으나 중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가 시행한 일부 유물의 조잡(?)한 보수는 마음을 오히려 무겁게 하였다.
        제목 : angcor 촬영여행
        작성자 : 성기홍  
        등록일 : 2018-10-08 15:02:12
        조회수 : 317
        이정식 (2018-10-09 11:39:38)
        앙코르의 유적들을 독특하게 촬영하셨네요.
        멋진 작품들 감사드립니다.
        저도 이삼년 전 마지막으로 씨엠립에 갔을 때 마구잡이로 보수한 것을 보고 경악을 했었지요.
        곳곳에 보기 싫은 펜스와 바리케이드는 촬영을 몹시 불편하고 망설이게 하더군요.
        로그인 후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가, 라자스탄
        이정식
        h:211 c:1
        2019-01-22
        기차여행, 라자스탄
        이정식
        h:142
        2019-01-22
        기차여행, 라자스탄
        이정식
        h:131
        2019-01-22
        기차, 사다르가르
        이정식
        h:115
        2019-01-22
        물소 목욕시키기, 라자스탄
        이정식
        h:114
        2019-01-22
        사랑스런 미소, 라자스탄
        이정식
        h:125
        2019-01-22
        염전, 라자스탄
        이정식
        h:129
        2019-01-22
        옹기를 만드는 여자, 라자스탄
        이정식
        h:121
        2019-01-22
        농촌의 아침, UP, 인도
        이정식
        h:121
        2019-01-22
        The Other Side of Taj Mahal
        이정식
        h:127
        2019-01-21
        빨래터,라자스탄
        이정식
        h:134 c:2
        2019-01-21
        라자스탄의 여인들, 사다르가르, 라자스탄
        이정식
        h:121
        2019-01-21
        1 2 3 4 5 6 7 8 9 10